燃燈(연등)의 유래    
  초파일의 연등(燃燈) 행사는 신라 때부터 농사기도와 국가발전을
기원하던 예술제성격의 연등회(燃燈會) 행사로부터 유래를 찾을
수 있습니다.
고려시대에 들어와 궁중의 팔관회(八關會)와 함께
민간의 행사로까지 확대된 연등회(燃燈會)가 거행되어 국가적 차원의
성대한 불교의식(佛敎儀式) 행사로 자리잡게됩니다.
연등 행사 시기는 신라 때에 정월 보름에 행해 지다가 고려 때 계승되어
정월 혹은 2월 보름에 연등회(燃燈會) 행사로행해지거나 두 차례 모두
실시되었고,
조선시대에 들어와 초기에 왕실에서 연등회를 베풀기도 했지만 이후
국가적인 행사는 사라지고 민간에서 세시풍속으로 전승됩니다.
현재의 사월 초파일에 연등하는 풍속은 고려시대 고종대(高宗代)에
최충헌(崔忠獻)의 아들이기도 한 최이(崔怡)가초파일이 석가의 탄신일
이기에 연등 행사도 이 날로 변경했다는 <고려사(高麗史)>의 기록이
있습니다